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사업소개

사업의 필요성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이 2013년 1.19명으로 OECD국가들 중 

최저를 기록함으로써 장차 국가 인적 자원의 고갈로 인한 21세기 

국가 경쟁력 상실이 염려되는 위기에 직면하여, 순수 민간차원의 

운동을 벌여 지금까지 만연된 저출산 선호 의식을 바꾸고, 건강 하고 

우수한 자녀들을 양산하도록 출산 의식을 고취시켜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주요사업 부문
홍보, 동기부여

1. 출산율 2.1명을 위한 범국민 운동

전국의 약사회 조직을 통한 체계적인 홍보운동
여약사회원들의 적극적 참여로 대중들에게 저출산의 문제점을 인식시킴
자녀로 인산 기쁨, 출산의 중요성 등 동기를 부여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

2. 건강한 후세를 낳고, 기르기 캠폐인

우리민족의 보전, 국가의 부강을 위해 건강한 후세들을 잘 길러야 한다는 시민의식의 개혁을 위한 캠페인
지나치게 경쟁적인 사회 분위기, 마음과 신체의 건강보다 우선되는 학벌 위주의 현 사회적 분위기를 지양하고, 건강한 아이를 출산 하여 바른 마음과 정신으로 자녀를 양육해야 함을 강조
건강한 우리 사회의 존속을 위해 건강한 후세의 출산과 양육은 가장 중요한 핵심 사항임을 부각시키고 알림

3. 미디어를 통한 출산의 중요성 알리기

공익광고 제작, 방영
홈페이지를 통해 광고에 대한 피드백 받기
대중의 정서에 밀접히 다가갈 수 있는 광고방송 추가 제작
교육

1. 학술대회

보육정책, 출산휴가, 육아휴직, 보육시설 교육의 질등에 대해 점검하고 토론하여 발전적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주요 목적

각계 전문가들의 비전과 현재의 문제점 공유하며 그 내용은 현 한국 사회의 저출산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하여 정책으로 현실화 할 수 있는

노력을 경추함

2. 일반인 대상 교육

40시간의 전문강사 양성과정 개설
전문강사가 대학, 직장 등의 단체에서 저출산의 문제점에 대한 강의
구체적인 교육을 통해 출산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유도함
자녀를 포함한 건강한 가족은 모든 것의 기초적인 뿌리임을 강조

3. 이벤트사업

가임기 부부들을 대상으로 한 출산, 태교등에 관한 수기공모
건강하고, 총명한 아이를 낳기 위한 태교교실
예비 아빠들을 위한 ‘좋은 아버지 되기’교실
아이를 기다리는 부모의 마음을 담은 좋은편지 공모를 통해 소책자 출간

‘붕어빵 가족’찾기를 통해 부모님과 나 그리고 내 아이 삼대 사진 콘테스트를 통해 가장 닮은 가족을 찾아서 포상하고, 공익광고의 자료로 활용

다문화 가정 발굴•언어교육 지원 및 학자금 지원

4. 커뮤니티 형성

임산부들의 커뮤니티(씨에이팜 맘비카페)
직장맘들의 커뮤니티
미혼여성들의 커뮤니티
커뮤니티를 통해 저출산의 원인과 대안 모색
그들의 출산, 육아와 관련하여 정부, 사회에 대한 니즈 파악
모범사례 발굴

1. 다자녀 출산부부 포상제도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 부처와 함께하는 포상
포상과 함께 괄목할 만한 경품을 증정하여 국가에서 적극 장려하고 있음을 알림

2. 다자녀 행복수기 공모

다자녀(자녀3명이상)가족의 행복한 삶이 주제
많은이들이 양육의 여려움으로 출산을 기피하는 현실에 대해 다자녀 행복 수기는 현실의 다른 면을 돌아보게 하는 주요한 동기가 될것임
수기공무 당선자에게는 자녀 학자금 지원과 포상
당선 가족 자녀에게서 ‘우리가족’의 행복한 이야기를 듣는 이벤트 마련
육아관련 제도정비

1. 베이비시터 활용의 법정 근거 마련하기

현재 전국에 백개 이상의 육아도우미 알선업체가 성행하고 있지만 육아도우미의 자격기준조차 묻지 않은 곳이 대부분으로 법적자격 기준 미비
베이비시터가 노동 개념이냐, 보육의 개념이냐, 여러 가지 초점에 따라서 관리 주체가 달라질 수 있어 중복부처간에 서로 합의가 안된 상황
육아도우미 알선행위가 일반 직업소개업으로 분류돼 있어 보육의 질은 구제를 받지 않고 있는 상황
육아도우미 최저생계비의 기준이 없어 너무 열악한 상황

2. 사내보육시설 확대

여성 근로자의 고용 안정화를 위해서 필수적인 시설
직장여성들의 보육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의 일순위로 꼽히고 있음
그러나, 기업의 비자발적인 자세로 소수의 직장에서만 실시
단순히 회사차원을 벗어나 국가적 차원에서 고민되어야 할 사항